메뉴 건너뛰기

생생한 합기도 후기

힘이 없는 자와 힘을 빼는 자

2019년 11월 11일, 저녁 수련 시간...

문영찬 지부장님께서

"힘이 없는 것과, 힘을 뺀 것은 완전히 다른 것이죠."라고 지도하셨다.

 

'아... 고급스럽다.'

자주 하시던 말씀이었는데, 이날따라 나도 모르게 나즈막히 감탄사를 내뱉었다.

몸에 대한 얘기가 아니라, 무도를 하는 사람으로서, 하나의 인격으로서

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얘기를 하시는 것 같았다.

 

이런 메시지 때문에 아이키도를 하면서 참 도도한 무도이고,

고급스러움을 품은 무도라는 느낌을 계속 받고 있는 것이다.

 

궁극의 럭셔리는 힘을 뺀 상태...

 

나는 앞으로

힘 없는 사람으로 살 것인가,

힘 있는 사람에서 그칠 것인가,

힘을 뺄 줄 아는 사람이 될 것인가...

 

오늘도 도장 가자. 궁극의 럭셔리를 찾아서.

합기도 후기의 다른 글